즐겨찾기+  날짜 : 2021-01-14 오후 11:27: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대구

코로나19 취업난, 대구공고 동문기업이 나섰다

- 직업교육계의 코로나19 피해 해소, 학교공동체 역할의 확산 앞장 -
대구경북교육신문 기자 / tgedunews입력 : 2020년 11월 23일
ⓒ 대구경북교육신문

 대구공업고등학교(교장 송우용)에서는 코로나19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의 진로경력개발을 위해 26명의 대구공고 동문기업 CEO 대표들이 19일 호텔인터불고에서 고졸취업 활성화 간담회를 갖고 후배들의 고용과 지원을 약속했다.

  지금부터 특성화고를 비롯한 대학이 졸업식을 갖는 내년 2월까지가 취업 시즌이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 사정으로 청년들의 취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러한 시기에 지역의 명문 특성화고인 대구공고의 450여 동문기업이 후배들의 취업을 위해 발 벗고 나서기로 하여 많은 직업계고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일선의 직업계고 교사들에 의하면 고졸 취업은 성인인 대졸자의 취업과 다른 점이 많다는 의견이다. 비록 학교에서 직무능력과 직장적응능력을 배웠다고 하여도 사회적 경험이 부족하고 자신의 진로경력개발에 대한 확신이 없기 때문에 자칫 섣부른 판단으로 퇴사와 전직을 반복하여 생애비전에 도달하지 못하거나 시기가 늦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 대구경북교육신문

  이날 행사에 참석한 대구공고의 한 교사는 “우리학교는 공기업과 대기업 사원 또는 공무원으로 많은 합격자를 배출하고 있다. 하지만 적지 않은 학생들은 병역특례와 각종 고졸취업 인센티브를 지원받기 위하여 강소기업 또는 중소기업에 취업을 희망하고 있다. 이런 학생들은 고졸 취업 후 대학진학, 상위자격 취득 등 후학습을 거쳐 창업, CEO 등 자신의 생애비전에 도달하는 진로경력개발에 신중할 수밖에 없다. 이 경우 학생들의 진로경력개발 코스에 따라 누군가가 주변에서 보살펴 줄 필요가 있다. 따라서 졸업한 제자들이 항상 걱정스러웠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그 역할을 우리 동문기업이 앞장서겠다고 하여 모든 교사들이 매우 반기고 있다.”

  대구공고는 이들 동문기업을 포함한 지역기업 중심으로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사업이나 중소기업 인력양성 사업을 전개하고 있었다. 또한 현장실습 후 취업으로 연계하는 ‘현장실습 선도기업’에도 많은 동문기업들이 포함되어 있었다. 하지만 그동안 학교와 동문기업 간의 원활한 소통 기회를 갖지 못하여 기업별 학생 관리나 지원이 달랐으나, 이날 간담회를 통하여 후배들의 고용확대 뿐만 아니라 현장실습 관리, 취업 매칭, 졸업 후 진로경력개발 등 동문기업의 역할을 다짐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날 참석한 총동문회장(박종판, 고려토목기술 대표)은 “후배들의 진로경력개발을 동문기업이 지원하고 관리함으로서 성공적인 직장생활로 이끌어 후배들의 취업 만족도를 높이고 아울러 모교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한 이날 대구공고 송우용 교장은 “이러한 간담회를 주기적으로 실시해 오만오천 명의 훌륭한 동문들의 따뜻한 보호 속에 우리 학생들이 미래를 향해 도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대구경북교육신문 기자 / tgedunews입력 : 2020년 11월 23일
- Copyrights ⓒ대구경북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신라공고, “ 또, 육군 자주포병 기술 부사관 양성학교”로 지정
초록색 그리움(한순희 경주문인협회장)
경북교육청, 612명 교육공무원 정기 인사 단행
경북교육청 7. 3.자 지방공무원 승진 인사발령
임종식 경북교육감, 직무수행 지지도 3개월 만에 탑3 진입
경북교육청, 학부모회 학교참여 활성화 지원
경북교육청, 21일부터 밀집도 일부 완화, 전 학교 밀집도 2/3 이내 유지!
경북교육청, 코로나19 대응 2학기 학사운영 방안 발표
“ 엄마의 자존감이 곧 아이의 자존감이다.”
경북교육청, 안전하고 위생적인 급식환경 만들기 총력
인물동정
강은희(姜𤨒姬) 대구시교육감은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제호 : 대구경북교육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초당길 5번길 3(동천동), 2층 / 발행인 : 백재욱 / 편집인 : 백재욱
mail: tgedunews@naver.com / Tel: 054.745.7277 / Fax : 054.745.0407 / 긴급연락 010.7479.04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440 / 발행·등록일 : 2017년 10월 3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재욱
Copyright ⓒ 대구경북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006
오늘 방문자 수 : 662
총 방문자 수 : 4,330,387